“우리 아름다운 추억들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보고 싶다” 설리 애도한 전 연인 최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래퍼 최자가 세상을 안타깝게 떠난 전 연인 설리를 애도했다고 한다.

16일 최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짧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어 최자는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라며 전 연인 설리에게 보내는 듯한 메시지를 게재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어 그는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 싶다”라며 고인을 향한 그리움을 쏟아냈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 2014년 8월 열애 사실을 인정한 후 달달한 모습을 공개하며 대중의 큰 관심을 끌었다.

한편, 악성 댓글로 인해 꾸준히 우울증을 앓고 있던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해진다.

설리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