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 김태희’ 5년 만에 드디어 ‘안방극장’으로 다시 돌아오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여신 김태희가 5년 만에 본업인 배우로 돌아온다고 한다.

지난 16일 일간스포츠는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태희가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tvN 금토극 ‘안녕 엄마(가제)’의 주연을 맡는다고 단독 보도했다고 전해진다.

‘안녕 엄마’는 사람이 되기 위한 엄마 고스트의 49일간의 리얼 환생 프로젝트를 그린 코믹 휴먼 판타지라고 알려졌다.

극중에 김태희는 귀신 5년 차가 무색할 만큼 상큼 발랄한 엄마 귀신 차유리역을 맡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엑스포츠뉴스

이번 작품은 김태희가 2015년 ‘용팔이’ 이후 5년 만의 작품이라 의미가 크다.

‘용팔이’ 이후 김태희는 비와 결혼, 두 아이를 낳으며 작품에 출연하지 않아 연예계와는 거리를 뒀었다.

특히나 김태희는 데뷔 후 아이 엄마 역할은 처음이라 더욱 기대가 되고 있다.

한편, ‘안녕 엄마’는 현빈·손예진의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방영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