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 줄게, 설리야 사랑해” 손녀 같은 설리 추모글 남긴 박막례 할머니

instagram korea_grandma

얼마전 유튜브 스트리머 박막례 할머니가 설리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애도했다고 한다.

지난 15일 박막례 할머니는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짧은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먼저 박막례 할머니는 “설리야, 착하고 착한 설리. 하늘나라에서 너 하고 싶은 대로 살아라”라며 말머리를 뗐다.

이어 “할머니가 설리 또 만나는 날 김치 갖다줄게. 사랑하는 설리야, 명복을 빌게. 사랑해, 사랑해”라며 설리를 향한 애틋하고 간절한 감정을 드러냈다.

한편 박막례 할머니와 설리의 인연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왔다고 전해진다.

당시 설리는 박막례 할머니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먼저 밝혔다.

이에 박막례 할머니는 니트와 직접 담근 김치를 선물로 건네며 친할머니와 손녀 같은 만남을 가진적이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유독 애틋한 추모 글에 누리꾼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두 분 다시 만나는날까지 기억할게요”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