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남자친구가’ 꼭 입어야 하는 아이더 ‘패딩’

아이더

언제 더웠냐는 듯 기온이 뚝 떨어져 싸늘한 바람이 불어오는 요즘. 추워도 너무 춥다.

날씨가 점점 추워짐에 따라 사람들은 하나 둘 씩 패딩 재킷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최근 아웃도어 브랜드 아이더에서는 뛰어난 보온성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남심은 물론 여심까지 단번에 사로잡을 다채로운 스타일의 패딩 재킷을 출시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작년에는 롱패딩이 대세였지만, 올해의 경우 중다운, 숏패딩도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아이더

겨울철 야외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거나 무릎을 덮은 기장감으로 극대화된 보온성을 중요시하는 남성이라면 ‘스테롤플러스'(STELOL PLUS) 구스 다운이 안성맞춤이라고 전해진다.

무릎 라인에 떨어지는 길이와 몸 전체를 감싸는 넉넉한 오버핏으로 스타일리시한 윈터룩 연출이 가능하다.

지난 시즌 버전보다 다운량을 늘리고 볼패딩을 후드 및 밑단에 사용해 폭 안기고 싶은 벌키감을 업그레이드했다고 전해진다.

긴 길이의 롱패딩이라고 해서 무거울 것이라는 생각은 편견. 제품은 구스 다운 충전재를 활용하여 가벼우면서도 따뜻한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