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팬들’ 위해 별도의 ‘조문 장소’ 마련한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이먼트

SM엔터테인먼트가 설리를 추모하는 팬들을 위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한다.

1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고 한다.

소속사 측은 “설리가 우리의 곁을 떠났습니다. 팬 여러분께 갑작스럽게 비보를 전하게 되어 애통한 마음입니다”라며 소식을 전했다.

이어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주실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설리 인스타그램

팬들이 방문할 수 있는 조문 장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 1층)라고 한다.

조문은 오늘(15일) 오후 4시부터 9시, 내일(16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팬들은 지정된 장소와 정해진 시간에만 고인을 기리는 조문을 할 수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 2층에서 매니저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고 알려졌다.

설리의 모든 장례 절차는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