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회삿돈 ‘7억’ 빼돌린 경리 직원 고작 ‘징역 3년’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지난 10일 마트 경리로 일하면서 10년 간 7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빼돌린 50대가 잡혀 실형이 선고됐었다.

청주지법 형사11부(재판장 나경선 부장판사)는 이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기소된 A(55)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고 한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약 10년에 걸쳐 회삿돈을 횡령한 것으로 그 죄질이 좋지 않고, 이로 인해 피해자가 마트 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액 7억원 중 5억원은 여전히 변제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2009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10년동안 청주시 흥덕구의 한 마트에서 경리직원으로 일하면서 일일정산액을 줄여 결재받은 뒤 차액을 챙기는 방법으로 2천474회에 걸쳐 7억1천100여만원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한편 이 사실을 알게 된 네티즌들은 “연봉 1억 쉽다 쉬워” , “과연 혼자 했을까 저 금액인데”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처럼 종종 회사 직원이 회삿돈을 횡령하는 일이 번 벤치 않게 일어난다.

많은 사람들은 7억인데 3년밖에 안된다며 참 좋은 나라라며 비꼬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