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훈 감독이 말하는’ 김혜수 타짜 촬영 일화

인터넷 커뮤니티

지난 ‘부산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영화 타짜의 감독 최동훈과 김혜수가 자리해있는 곳에서 간단한 담소가 이루어졌다.

이 자리에서 최동훈 감독은 영화 타짜 촬영 시 일화가 있었는데라며 운을 뗐다.

감독은 “타짜에서 정마담이 불을 끄는 장면이 나와요. 근데 그게 원래 저희 영화 시나리오에는 없어요. 원래는 고니가 돈에 불을 붙이지 않아요.”라며 말을 시작했다.

원래 계획은 고니가 돈을 들고나가면 정마담이 따라가서 총을 쏴버리는 거였는데, 촬영을 하다 보니 정마담의 분노, 돈에 대한 애착, 남자에 대한 상실감이 더해져야 총을 쏘는 건데

그에 따라 돈이 불타야 하는 필요가 생각이 났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은 그때 부산에서 영화를 찍고 있었는데 서울에 있는 특수효과팀에게 “빨리 부산으로 오라”라고 했다. 감독은 조승우와 김혜수에게 가서 “이러이러 해서 불을 붙여야 하는데 어떻게 하시겠냐”

라고 하자 김혜수는 “끄죠 뭐.”라며 쿨하게 대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김혜수가 입고 있던 옷은 굉장히 비싼 디자이너의 옷이라고 했다.

옆에 있던 소품 하는 친구가 협찬받아온 거고 막상 불이 안 꺼지면 옷이 다 타버린다. 반납해야 한다라며 불안해하고 있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가만히 듣고 있던 김혜수는 “내가 산다 그래”라고 말을 하며 대배우의 면모를 보여줬다고 한다. 하지만 인간은 자연을 이길 수 없다고 했던가.

촬영을 하면서 옷을 다 태워먹으면서 불을 끄고 촬영을 했던 기억이 난다며 지난 추억을 생각하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고 한다.

네티즌들은 “캬 프로다 프로” , “살 수 있어!!!”라며 역시 김혜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