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남학생 가품 아이폰 충전기로 충전 중’폭발 사망’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BS 뉴스

최근 베트남에서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이 충전 중인 아이폰이 폭발해 목숨을 잃었다고 전해진다.

지난 4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는 2일 밤 베트남 중부 럼동성의 한 마을에 사는 18세 따이 군이 충전 중이던 아이폰 폭발로 숨졌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따이 군은 자신의 방에서 아이폰을 충전기에 꽂은 채 충전하며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아이폰이 폭발한것이다.

신고를 받고 경찰 당국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따이 군은 아이폰 옆에서 이미 숨져 있는 상태였다고한다.

그의 옆에는 배터리 충전 플러그가 놓여 있었다.

해당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전화기 뒷면이 모두 타 있었고 전기 콘센트 커넥터가 꺼져 있었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조세일보

경찰 조사 결과 따이 군이 사용한 가품 충전기가 아이폰의 폭발 원인으로 지목됐는데 따이군이 정품이 아닌 가품 충전기를 사용하다가 그만 폭발하고 만 것이다.

한편 아이폰 충전기의 경우 가품과 가품의 가격 차이가 최대 20배에 달하기 때문에 일부 사용자들은 대부분 저렴한 가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가품을 정품으로 착각하고 사용하는 이용자도 많은것으로 보인다.

가품 충전기는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있음으로 주의하고 피해야 한다. 진품 충전기의 경우 케이블 선에 영문 프린팅이 있으며 플러그 안쪽에 옅은 회색의 애플 로고가 있다고하니 확인해보자.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