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으로 하는 일 도전했다가 제대로 한계치 온 ‘워크맨’ 장성규

youtube ‘워크맨’

최근 ‘워크맨’ 장성규가 건설 현장에서 일한 후 한 발언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고한다.

지난 4일 유튜브 ‘워크맨’ 채널에는 “Job것들이 제일로 원했던 장성규의 고생길. 일하다가 5줌 쌀 뻔한 아파트 건설 현장 일용직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올라온 영상에는 건설 현장 일용직에 도전한 장성규의 모습이 나왔다.

제일 먼저 안전교육을 받은 그는 개포동 래미안 아파트를 짓는 건설 현장에 들어갔다.

youtube ‘워크맨’

‘워크맨’ 장성규는 40kg 시멘트와 80kg 외장석을 옮기고 선배를 도와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 사고를 예방하는 안전 고리를 다는 등 안전과 일에 최선을 다해 현장 일을 도왔다.

열심히 돕고 마지막 청소 작업을 끝으로 일과를 마무리 한 그는 기대에 부푼 마음으로 일당을 받는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일당을 받기 전 장성규는 “같이 일한 선배님에게 언제가 가장 기쁘냐고 여쭤봤는데, ‘월급날 가족하고 맛있는 거 먹고 한 달을 또 살 수 있다는 게 행복했다’라는 말을 듣고 울컥했다”고 하면서 “나도 둘째가 생기니 더 공감 간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장성규는 건설 현장 일용직 일당으로 11만 7,000원을 받았다.

장성규는 일당을 받자마자 생각보다 많은 것 같다는 뉘앙스를 풍겼지만 이내 “1년 동안 내가 이거를 한 푼도 안 쓰고 아이들한테 옷 하나 안 사주고 이렇게 모아도 이 래미안 아파트 1평도 못 산다”라며 한탄했다.

방송에 출연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래미안 아파트는 30평 세대가 13억 2,000만원에 분양됐다. 즉 평당 4,400만원인 셈이다.

일당을 받고 일명 ‘현자 타임’현타가 온 장성규의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아파트값이 대단하구나…”, “장성규 말 공감된다”, “이번 워크맨 너무 좋았다”, “다들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일하셨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