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무시하더니 이제와서 ‘중요한 이웃나라’ 라고 하는 아베 총리

출처 ‘중앙일보’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회연설에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표현했다고한다.

해당 표현이 아베 총리의 입에서 나온 것은 2년여 만의 일이었다.

지난 4일 아베 총리는 임시국회 개의일인 국회 본회의장에서 소신표명연설을 통해서 “한국은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하면서 “국제법에 따라 나라와 나라 간의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 1월 국회 시정연설을 마지막으로 한국을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부른 바 있다.

출처 ‘이데일리’

하지만 2017년 5월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한국 정부가 ‘한일 위안부합의’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하자 작년 시정연설에선 이 표현을 뺐었다.

올해가 들어서 시정연설에선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등을 의식한 듯, 한일관계에 대한 단락 자체를 지웠다.

그랬던 아베 총리가 한국을 다시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부른 건 지난 2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로 일본의 안보 불안이 고조된 것과도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일본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인해 일본 경제에 타격을 입은 것도 한몫할 것으로 추측이 된다.

한편 이날 아베 총리는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할 결의”라고도 강조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