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이외 강_간,추_행만 해도 30여건 모든것을 자백한 희대의 살인마 “이춘재”

뉴스원

처제 살인 혐의로 복역 중인 이춘재가 화성 사건을 포함해 총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한데 이어 성범죄 30여 건을 범행했다고 고백하여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춘재 관련 브리핑을 열고 수사 내용을 발표했으며

“이춘재는 총 9차례의 대면조사를 통해 자신의 범행을 털어놓았다”고 설명했다.

화성 사건은 모방 범죄를 해 검거된 8차 사건을 제외하고, 10차 사건까지 모두 9차례의 살인사건 이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춘재는 이 범죄 이외에도 살인 사건 5건을 추가로 저질렀다고 자백했으며

여기에 더해 강간 및 강간 미수 범행 역시 30여 건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추가 스스로 고백했다.

그러나 이춘재 자백을 경찰이 계속하여 수사할 전망이라 밝혔다. 무조건 그의 말을 믿을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그는 복역 중 모범수인 등 특별사면 심사 대상자에 이름이 올랐던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fkqkxj@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