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이 진화하는 ‘몰카’범죄에 결혼앞둔 피해 여성 결국 ‘자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출처 조선일보

광주시 종합병원 직원 탈의실에서 몰카 사건이 터지자 피해 여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KBC 광주방송은 이 사건을 단독 보도했다.

지난달 23일 순천의 한 종합병원 임상병리사 A(38) 씨는 직원 탈의실에서 여러 여직원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구속됐으며

A씨는 캐비닛 하나로 남녀를 구분해놓은 이른바 남녀공용 탈의실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것으로 확인됐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출처 인스티즈

이에 피해 여성 4명 중 한 명인 B씨는 지난달 24일 밤 11시쯤 자신이 살고 있던 아파트 화단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다

B씨는 평소 밝은 성격으로 병원에서 친절사원으로 추천되기도 했다. B씨는 내년 1월 결혼을 앞둔 상태였다고 전해

더욱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피해 여성의 유족들은 B씨가 사건 이후 악몽과 트라우마에 시달리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것 같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fkqkxj@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