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의붓아들 폭행하여 숨지게 한 20대 남성 알고보니 같은 전과로 ‘집행유예’ 중이였다.

JTBC NEWS

다섯 살난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묶은 채 목검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계부가 구속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9일 인천지방경찰청은 살인 혐의로 이모(2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모씨는 지난 25, 26일 약 25시간가량 자택에서 다섯 살 의붓아들인 A군의 온몸을 심하게 구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에 인천지법 영장 당직판사는 이씨의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이모씨는 지난 4월에도 의붓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를 받고 또 다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JTBC NEWS

인천지법에 따르면 이모씨는 2017년 10월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유기 방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2018년 4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고 한다.

당시 판결문에는 이씨가 A군의 얼굴과 목을 멍이 들 정도로 심하게 폭행했고 치료가 필요한데도 병원에 데리고 가지 않았다고 기재 되어있다.

하지만 이씨는 집행유예 기간중인 지난달 보육원에서 지내던 A군을 포함한 두 의붓아들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고, 이번에 재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