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또 태풍 오나 18호’미탁’발생 여부

href=”https://1.bp.blogspot.com/-pCy-ZjAhMgk/XY2tzzNTlkI/AAAAAAAAAJM/D9hCXLRO1jge2KtfYevRyftpTQPbjJqxwCLcBGAsYHQ/s1600/307267_309038_028.jpg” imageanchor=”1″ >

링링·타파를 포함해 올해 총6개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준 가운데 이번 18호 태풍 ‘미탁’ 발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기상청에 발표에 의하면 25일 오후 3시쯤 괌 동남동쪽 900여km 해상에서 태풍의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한걸로 확인됐다.

이 열대저압부는 27일 오전 9시 현재 괌 서쪽 약 540km 해상에 위치해 있으며 이번 주말쯤 태풍으로 발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괌 인근서 발생한 이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하면서 제18호 태풍 ‘미탁’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

올해 지금까지 총6개 태풍이 우리나라에 직간접으로 할퀴고 지나갔으며 ‘미탁’이 한반도로 접근하게 된다면 올해만 7번의 태풍의 영향을 받게 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fkqkxj@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