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돼지 전멸위기에 놓인 한반도 그에 묵묵부답인’북한 김정은’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현 북한 평안북도에는 한 마리의 돼지도 남지 않고 모조리 전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리도 그렇게 될 수 있는 위기에 노출되어 있다.

남한 방역은 당국에서는 ‘돼지 이동 중지 명령’까지 내려가며 확산을 막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북한에서 이 병을 퇴치하지 못한다면 또 이런 병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

한다 이에 방역 당국 측은 북한 측에 말하길 “함께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방역하자”고 제안을 하고 있지만, 묵묵부답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자료

현재까지 소식에 의하면 정부는 지난 5월 최초 발병 신고 직후 ‘공동 방역’을 제안했으나 북측의 답변을 듣지는 못하였다

지난 18일에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락대표 접촉을 통해 다시 한 번 ‘공동 방역’ 제안서를 보냈지만 북측은 이번에도 답변을 하지 않았다.

정부는 북한이 요청에 응할 것에 대비해 진단 키트와 소독약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제안서를 보냈지만

이에 북한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fkqkxj@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