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송중기 “메이킹 화제? 예뻐서 예쁘다고 한 것, 전여빈이 브로맨스 질투할까 봐…”

빈센조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빈센조’의 송중기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악당보다 독한 다크 히어로 빈센조로 분한 송중기는 액션이면 액션, 로맨스면 로맨스, 코믹이면 코믹까지 다양한 장르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며 다시한번 대세로 떠올랐다.

빈센조 메이킹

송중기는 많은 화제가 되었던 배우 김성철과의 브로맨스를 언급하며 “사실 저와의 러브라인은 홍차영(전여빈)이지 않았나. 차영이가 질투할까봐 걱정했다”라며 너스레를 떨기도했다.

전여빈 소속사

이어 송중기는 ‘가장 호흡이 좋았던 배우’를 묻는 질문에 “무조건 전여빈, 다른 배우들이 삐져도 상관없다. 전여빈이 연기한 홍차영 캐릭터가 너무나 사랑스러웠다. 개인적으로도 진짜 매력 있다고 느낀 캐릭터라 같이 연기하면서도 너무나 정이 많이 들었다. 전여빈씨, 홍차영 캐릭터 둘 다 정이 많이 들었다. 무엇보다 케미가 최고로 높지 않았나 생각한다. 호흡이 제일 좋았다. 무조건 1등이다.”라며 웃었다.

빈센조 메이킹

특히 과거 전여빈과의 자연스러운 모습이 담겨 화제였던 메이킹 영상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송중기는 한복을 입고 나온 전여빈에게 “예쁘다 여빈아, 너 사극 꼭 해라”라며 칭찬을 하는 모습이 그대로 포착되어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빈센조
빈센조

이에 송중기는 “메이킹이 화제가 된게 부담스럽지는 않았다. 여빈이한테 예쁘다고 말하는 장면이 나왔던데, 사실 촬영할 때 메이킹 촬영하는걸 별로 안 좋아한다. 난 현장에서 솔직하게 행동하는 편이라 그렇게 했고 그러다 보니 메이킹에 진짜로 한 이야기가 나간것”이라며 솔직한 답변을 했다.

빈센조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