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방송 중 표정 썩어…” 대표 걸그룹 ‘소녀시대’ 클라스가 다른 ‘폭로’ (영상)

소녀시대 멤버들이 레전드 방송 사고를 언급하며 차원이 다른 폭로전을 이어갔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소녀시대 멤버 유리,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 고정 출연자로 활약 중인 리더 태연과 만났다.

이날 MC 붐은 첫 출연한 유리에게 “유리 씨의 받쓰 실력은 초면인데 효연 씨보다 낫다? 최악이다?”며 물었다. 이에 유리는 “저희 멤버들 중에 유일하게 효연이랑 저랑 가사를 많이 안외운다”며 “왜냐면 소녀시대 노래가 너무 많아서 정보 전달보다는 흥으로 승부하는 스타일이다”고 말했다.

듣고 있던 샤이니 멤버 키는 “예전에 유리 누나 레전드 실수 하나 나왔다. ‘사랑의 리퀘스트’였나? 생방송 중에 가사를 까먹어서 허밍으로만 하고 다른 멤버로 넘어갔다”며 깜짝 폭로를 했다. 이어 “사실 멤버가 8명이라 파트가 한 줄 정도 되는데 그걸 까먹어서 놀랐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소녀시대 유리는 과거 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 생방송에서 가사를 잊어버려 아예 부르지 못한 적이 있었다. 마침 가사를 잊어버린 다음 부분이 “아무 생각이 안 나”여서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소녀시대 팬들 사이에서도 레전드로 남아있는 방송 사고다.

이에 유리는 “그때 진짜 포인트가 뭐냐면 제 뒤에 태연이가 있었는데 정말 (표정이) 썩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태연은 “나는 잘못 들었나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_ 놀라운토요일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