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 희망 못 버린 강원도, 정동진에 ‘차이나 드림시티’ 추진중이다

연합뉴스 (이하)

강원도의 ‘한중문화타운’ 사업이 시행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사업 재검토”를 밝힌 가운데 강릉에서 추진되는 ‘정동진 차이나 드림시티’ 조성 사업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일 강원도와 강릉시에 따르면, ‘정동진 차이나 드림시티’ 사업은 중국 자본의 민간 투자와 외자 유치(4800억 원)를 통해 정동진 일대 50만㎡ 부지에 콘도·호텔·미술관 등을 갖춘 테마형 관광 단지와 복합 관광 리조트를 조성하는 것으로 사실상 한중문화타운사업과 유사하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사업자는 2014년 사업 부지를 확보하고 투자유치에 나섰지만, 사드 배치와 코로나 등으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중이다. 앞서 도는 지난 2월 차이나 드림시티와 강릉 정동진 지구의 부동산 투자 이민제 연장 건과 관련해 “법무부가 2024 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지원하고, 어려운 외국인 투자유치의 촉진을 위해 2024년까지 지정 기한 연장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진태 국민의힘 춘천시당원협의회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문순 강원지사가 춘천 차이나타운에 실패했는데 아직 다 끝난 게 아니다. 이번엔 강릉 정동진에 차이나 드림시티를 만든다고 한다”고 밝혀왔다.

이어 “중국 자본 샹차오홀딩스가 48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이미 땅 17만 평을 매입했다. 강원도는 최근 부동산투자 이민제 사업 기간을 연장해서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