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강남 경찰서장은 ‘명예퇴직’후 대형로펌으로 이직했습니다

뉴스1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클럽 ‘버닝썬 사태’ 당시 대기발령 조치됐던 이재훈 전 서울 강남경찰서장이 지난달 30일자로 명예퇴직 했다.

뉴스1

이 전 서장은 강남경찰서장으로 재임할 당시인 지난 2019년 소속 경찰들이 버닝썬 사태 유착·비리 등의 논란에 휩싸이면서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연합뉴스

당시 남성 경찰관이 여성 피의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져 서울경찰청이 감찰에 착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 전 서장은 이후 2020년부터 최근까지 경찰청 사이버안전과장과 안보기획관리과장으로 근무했다고 한다.

변호사 자격증을 갖고 있는 이 전 서장은 퇴직 후 최근 대형 로펌에 취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30일자로 명예퇴직했다”며 “경찰 내부에 있는 정기적인 인사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