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헤엄쳐서 월남 사건’ 부대 간부, 극단적 선택

연합뉴스
JTBC

지난 2월 ‘헤엄 월남’ 사건으로 논란이 된 22사단 부대 소속 간부가 최근 극단적선택을 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JTBC

정확한 사유는 조사 중이나, 평소 ‘업무가 많아서 힘들다’는 이야기를 평소 주변에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극단적 선택 직전 평소 맡은 업무가 과도하다는 어려움을 주변인들에게 호소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같은 부대의 한 관계자는 매체에 “A씨가 최근 부대 개편 업무가 많아 힘들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헤엄 월남 사건 직후 국방부가 ‘고강도 진단’ 미 ‘부대 개편 작업’을 진행했는데 이 부분이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JTBC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