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임기 1년 남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붕괴, 최대 위기

연합뉴스 (이하)

4·7 재보궐 선거에서 야당이 참패하면서 1년 남짓 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더욱이 ‘정권 심판론’ 성격이 컸던 이번 선거 특성상 향후 지지율 변화가 불가피해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30% 붕괴가 현실화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8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지난 재보선 결과와 관련,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히며 국민의 안전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그리고 경제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등에 매진하겠다 전해왔다.

비록 3문장의 짧은 입장문이었지만, 민심 이반에 대한 절박한 위기감이 느껴짐과 동시에 그간 정부가 추진해온 국정 과제들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이번 선거는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 남짓 남은 상황에서 치러지는 마지막 선거였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의 성격이 짙었다는 평가가 많다.

특히, 선거 한 달여 전 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은 문재인 정부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와 공정이라는 민심의 역린을 한꺼번에 건드리면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되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로선 남은 임기 1년1개월 동안 레임덕 방지가 최우선이다. 이를 위해 정치권 안팎에선 ‘분위기 쇄신용’ 대규모 개각카드를 꺼내들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