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여성 “오세훈 당선 소식에 ‘가족’과 함께 오열.. 비서 복귀 원해”

연합뉴스 (이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피해자가 4·7 재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당선을 보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8일 피해자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는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 A씨가 전날 오 후보의 당선을 보고 “당선 확실 연설 때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전했다.

휴직 상태인 피해자 측은 오 후보 당선 이후 공식 면담을 요청할 예정이다. 공식 면담을 통해 피해자의 업무 복귀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전망이다.

피해자 측은 지난달 17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피해자와 함께 말하기’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Y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