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보던 주민이 양팔 뻗어..” 6세 딸 창밖으로 던지고 투신한 30대 엄마

6세 딸을 창문 밖으로 밀어 빌라 3층 아래로 떨어뜨리고는 뒤이어 뛰어내린 엄마.

24일 오후 3시 40분께 경북 구미시 진평동 4층짜리 빌라 3층에서 30대 여성 A씨가 창문 밖으로 자신의 딸 B양을 밀어 떨어뜨렸다.

건물 1층은 상가였고 2층부터 4층까지는 빌라로 사용되고 있었다. 앞 건물 1층에서 싸우는 소리를 들은 식당 주인은 확인을 위해 밖에 나와있다 마침 아래로 추락하는 B양을 발견하고 양손을 뻗었다.

그러나 B양은 양손을 스치고 그대로 땅으로 떨어졌다. 크게 다친 B양은 현재 대구의 대학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뒤이어 뛰어내린 A씨도 골절상 등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가족 간 다툼이 발생해 이런 일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라 밝혔다.

사진 출처 _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