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 ‘읍니다’ 논란에 직접 입 열었다

이하 김이나 인스타그램

김이나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읍니다”라는 말이 적힌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디엠(다이렉트 메시지)으로 귀띔해주셔서 일일이 답하려다 해명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김이나는 “‘~습니다’의 옛 표현인 ‘~읍니다’는 요즘 일종의 유행어라 해야 되나? 옛날 사람티 팍팍 내는 그런 어떤… 최근 몇몇 게시물에서 등장한 표현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생각해보니 제가 무안할까 봐 말 못 해주고 걱정하시는 분들 계실 수도 있겠구나 해 이렇게 해명 드리겠읍니다…”라며 “제가 가끔 ‘아니’를 ‘않이’라고 쓸 때도 마찬가지로 밈이니 너무 걱정 말아주세요”라고 설명했다.

이는 김이나가 SNS에서 유행어로 사용한 ‘읍니다’에 대한 지적이 쏟아지자 그가 직접 해명한 것이다.

이 게시물에 네티즌은 “않이… 이걸 모르는 사람이 이렇게 많다니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읍니다”, “아이고 이런 거 하나하나… 알겠읍니다” 등 유머스러운 댓글을 달았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