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후배에 ‘입으로 그것’까지 시키는 X폭행 저질러.. 결국 공식입장 떴다

인스타그램

충격적인 사건 가해자로 거론되는 한 축구선수가 입장을 밝혔다. 24일 유명 축구 선수 1명과 역시 축구 선수로 활동했던 1명이 초등학교 시절 당시 축구부 후배 2명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큰 논란이 됐다.

인스타그램

네티즌들 사이에선 이 중 1명이 혹시 기성용(FC 서울) 아니냐는 의혹이 상당수 제기된 상황, 24일 오후 1시 15분 기준 기성용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2위를 넘나들었다. 이에 기성용은 소속팀을 통해 입장을 밝혀왔다. 소속팀 관계자는 “선수에게 확인한 결과 일단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오래전 상황인 만큼 구단 차원에서 신속하면서도 신중하게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기성용이 지목당한 이유는 피해 사실 폭로 내용에 담긴 표현들 때문이었다. ‘전남 한 초등학교 축구부,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라는 설명이 담겼다. 또 다른 가해자로 언급된 B 씨에 대해선 ‘짧은 프로 선수 경력, 현재 광주 한 대학 외래 교수’라는 단서가 붙었다.

인스타그램

피해자 측 변호인이자 체육 단체 ‘사람과 운동’ 대표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에 따르면 가해자들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거부하면 폭행이 가해졌다 고백하기도 했다.

네이버 실시간 반응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우선 바라고 있다”라면서 “피해자들이 입은 정신적 상처는 그들의 인생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강조했다.

인스타그램

이어 “피해자들은 지금이라도 행위가 일어난 날짜와 장소를 모두 특정할 수 있다”며 “2000년 1월부터 6월경까지라고 다소 두루뭉술하게 표현했으나, 이는 가해자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저지른 악행을 리마인드시켜 주기 위한 일종의 배려다. 짐승과도 같은 가해자들에게 과연 배려라는 것이 필요할까 싶지만, 스스로 깨우칠 기회를 주자는 것이 현재 피해자들의 뜻”이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