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뽕’ 주연 이무정, 24일 세상을 떠났다 (사진)

이하 영화 뽕

영화 ‘뽕’ 등에 출연한 원로배우 이무정(81) 24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까지 암투병을 해온 이무정씨가 오늘 0시 40분쯤 사망했다”고 전했다.

한국영화 데이터베이스

고인은 수술 후 회복 중이다가 갑작스럽게 건강이 악화돼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이하 영화 뽕

1982년 영화 ‘부산갈매기’로 데뷔한 그는 1986년 이두용 감독의 화제작 ‘뽕’에서 주연을 맡은 데 이어 영화 ‘뽕2’(1988), ‘뽕3’(1992), 아리랑(2002) 등 이두용 감독의 영화 7편에서 주· 조연으로 열연했다.

또 ‘밤이 무너질 때’, ‘이웃집 남자’ 등 70여편의 영화에서 개성넘치는 연기를 펼쳐 1980~90년대 관객들에게 사랑받은 바 있다.

2000년 영화 ‘진실게임’에서 부장검사로 열연해 그해 제8회 춘사영화제에서 특별 연기상을 수상했고 2011년 제48회 대종상 영화제 특별연기상을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 6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26일,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