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단태의 충직한 ‘비서’ 김동규 “공장 찾아가.. 일까지 도맡아”

이하 tvn 온앤오프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는 ‘조비서’ 김동규가 등장했다.

조비서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주단태(엄기준)의 지시를 수행하는 인물이다.

김동규는 조연 배우의 하루를 공개했다. 그는 직접 차를 몰고 촬영장으로 향했다. “회사가 없어서 아직은 매니저 없이 다닌다.”고 말했다. 김동규는 “연습을 많이 하는 편이다. 저 때문에 다시 촬영하게 되면 신인이라 너무 죄송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때 대기실에 엄기준이 등장했다. 그는 김동규를 편하게 대했다. 김동규는 엄기준에 대해 “차가워 보이고 냉정해 보이는데 완전 반대다. 현장 분위기도 좋게 해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라고 밝혔다.

이내 엄기준과 호흡을 맞추는 신을 촬영했다. 휴식 시간 김동규는 엄기준에게 “항상 지도해 주셔서 감사하다. 답답하실 텐데”라며 미안함과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엄기준은 “혀가 잘 움직여야 해. 잘 움직여야 발음이 좋아”라면서 선배 배우로서 조언하는 모습을 보였다.

퇴근한 김동규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공장을 찾았다. 그는 “여러 포장 부자재를 생산하는 업체다. 아버지를 도와주고자 일을 하고 있다”라며 이 곳에서 연기 연습도 한다고 전했다.

이날 김동규는 닮은꼴로 유명한 유병재와 깜짝 만남을 가졌다. 둘은 초면임에도 불구하고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닮은 연예인 이슈가 나오자 유병재가 먼저 만남을 제안했다고 전해졌다. 김동규와 유병재는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연신 감탄사만 내뱉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