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전통시장’ 가지 않고 ‘선별진료소’ 방문해 봉사한 안철수

이하 뉴스1

‘민족 대명절’ 설 연휴는 정치인에게 중요다. 민심이 모이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치인들은 설 연휴 때마다 전통시장을 방문한다. 국민들과 가까이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이유에서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 역시 시장을 찾았다는 걸 보면 이 ‘전통’은 아직 남아있다.

하지만 오는 4월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는 다른 세상 이야기였다.

11일 오전 안 대표는 서울 중구 봉래동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지원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보여주기식 선거운동을 하는 대신 설 연휴에도 가족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의료진을 도왔다. 단 한 명이라도 눈을 붙이고 쉴 수 있도록 선별 진료소에 자원봉사를 간 것이다.

코로나 공포에 잠겨 있는 국민들을 위해 직접 검체 체취를 하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힘썼다.

이하 연합뉴스

현장에서도 그는 서울시장 선거에 대해 말을 아꼈다. 기자들이 물어볼 때에만 관련 이야기를 언급했을 뿐, 안 대표의 입에서는 줄곧 코로나 사태에 대한 이야기만 나왔다고 한다.

그는 “과학적 기준을 적용해 사회적 거리 두기 제도 개편이 필요하다”라고 말하면서 “많은 전문가가 모여 하나의 협의체를 구성한 뒤 사안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라고 강조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의사협회 문자를 매일 받는다”라며 “아이 손잡고 오신 부모님, 경찰관, 보안 업체 직원 등 여러분들이 여기서 검사를 받으셨는데 음성이 나오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열심히 의료봉사활동을 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마지막으로 “지금처럼 매일매일 서울의 비전에 대해 듣고, 시민들을 만나 현장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