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상황 속 ‘타다’ 운전기사 월 수입 평균 ‘000만원’으로 알려져

타다 홈페이지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플러스’가 코로나19 속에서도 모범 택시보다 30% 높은 운행수입을 벌었다.

타다 제공

8일 타다 운행사 VCNC에 따르면 지난해 타다 플러스의 1대당 월평균 수입은 345만원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이는 서울시가 공개한 택시차종별 운행수입 통계 기준 모범택시 (264만원), 중형택시(269만원) 수입보다 28~30% 높은 수치인 것이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특히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며 식당 운영 시간이 9시로 제한된 12월에는 모범택시(189만원) 대비 2배 이상의 수입(410만원)을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VCNC는 개인택시 사업자들과 상생을 위해 이용요금 50% 할인 캠페인을 펼친 덕분이라고 전했다.

12월 캠페인 당시 타다 플러스 차량 가운데 최대 운행 수입 기록은 월 820만원이라고 한다.

VCNC는 “타다 플러스가 견조한 매출을 유지한 것은 상생 마케팅과 브랜드 파워, 서비스 질 향상에 따른 고객만족도 상승 등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VCNC는 오는 3월까지 타다 플러스에 신규로 가입하는 개인택시 사업자에게 최대 150만원 상당의 모집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김정웅 VCNC 그룹장은 “타다 플러스는 차원 높은 서비스와 다양한 상생 협력을 통해 택시 사업자와 고객, 운송 플랫폼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고급 이동 문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사들과 함께 시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