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이 겨우 170cm…’ 런던에서 내놓은 가장 얇은 집의 충격적인 가격

AFP 연합뉴스

영국 런던에 택배기사도 자칫했다간 모르고 지나칠 만한 집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짙은 푸른색으로 외벽을 칠해놓지 않았다면 정면을 봤을 때 왼편에 있는 병원, 오른편에 있는 미용실 사이에 누군가 살고 있으리라곤 상상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런던 서부 셰퍼드 부시에 제일 좁은 폭이 5.6피트(170.69㎝)밖에 안 되는 “런던에서 가장 얇은 집”이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19세기 말∼20세기 초에 지어져 ‘빅토리아 시대’에 모자 상점으로 쓰였다는 가정집이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폭은 좁을지 몰라도 가격은 만만치 않다. 한국 돈으로 14억6천만원이 조금 넘는 95만파운드라고 한다.

등기부등본에는 이 집이 15년 전 2006년 48만8천500파운드(약 7억 5천만원)에 거래됐다는 기록을 찾아볼 수 있다.

부동산 중개업자 데이비드 마이어스는 이 자그마한 집이 비싼 이유를 두고 “런던의 독특한 역사를 품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집값이 비싸기로 악명 높은 런던 중심부까지 자동차를 타고 10∼15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는 점도 높은 가격 책정의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총 다섯 개 층으로 이뤄진 이 집은 같은 층에서도 폭이 다르다. 지하 1층에 있는 부엌이 5.6피트로 가장 좁고 그 옆에 붙어있는 식당의 폭은 2배에 다다른다.

나선형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1층에서는 리셉션, 2층에서는 침실과 서재, 3층에서는 화장실과 욕실, 4층에서는 안방을 각각 만날 수 있다고 한다.

여닫이, 미닫이문은 찾아볼 수 없고, 아래층에서 천장을 밀면 위층 바닥이 열리는 문이 층과 층 사이에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매각 가능성이 예전 같지는 않겠지만 이 집의 가치는 눈에 보이는 넓이보다 뛰어나다고 마이어스는 강조의 말을 전했다.

“독특하고 개성 강한 부동산을 구매하는 사람이 적기는 하지만 세련되고, 아름답기 때문에 이 집은 반드시 팔릴 겁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