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여?” 버닝썬 사태에 효연이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

이하 효연 인스타그램

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버닝썬 사건 증언 촉구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4일 효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 주러 온 친구, 스태프들과 술 한 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아요.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적도 들은 적도 없어요”라고 말했다.

또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에요. 아주 심하게 혼낼겁니당. 아 또! 이 글은 내일 지울겁니다. 쫄아서 지운 거 아니에요”라며 악플러들에게 경고했다.

앞서 지난 12일 버닝썬 사건 최초 제보자 김상교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효연을 언급했다.

또한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라며 효연에게 증언을 요구한 바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