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3~9세’ 어린이 하루 평균 TV·스마트폰 약 5시간 본다…WHO 권고 4배 넘는 수준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우리나라의 만 3~9세 어린이들의 하루 평균 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미디어를 사용 시간이 4시간45분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기준인 하루 1시간보다 무려 4배 이상 많은 수치인 것이다.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진흥재단은 13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작년 8월14일부터 두 달 동안 전국 만 3~9세 어린이 2,16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 보고서를 보면 만 3~9세 어린이가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4대 매체를 이용하는 시간은 평균 284.6분으로 나타났다.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이 중 가장 많이 본 매체는 TV로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29.8분을 차지했다. 이어 스마트폰 80.9분, 태블릿PC 48.3분, 컴퓨터 25.6분 등의 순이다.

인터넷에 접속 가능한 스마트미디어의 이용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한 어린이 중 82.8%가 일주일 사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적이 있었으며 스마트TV(79.7%), 태블릿 PC(62.6%), 컴퓨터(41.6%), 인공지능 스피커(23.4%) 등의 이용률도 높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스마트 미디어로 무엇을 보는지에 대해서는 온라인 동영상을 본다는 응답이 78.7%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에는 게임 플랫폼(37.3%), 포털·검색 엔진(22.0%), 메신저 서비스(20.4%), 소셜 미디어(11.9%) 등이 다음으로 높았다.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본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은 유튜브(94.8%)였으며, 2·3위인 넷플릭스(17.7%), 네이버TV(6.0%)와 큰 차이를 보였다.

그렇다면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미디어의 시청을 이렇게 많이 허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조사에 응한 어린이의 보호자들은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 및 기분전환을 위해서’라는 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TV의 경우 52.0%,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44.7%가 이 항목에 응답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호자가 다른 일을 하거나 쉬는 동안에 방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 TV나 스마트폰을 쥐어준다는 응답도 각각 46.4%, 37.0%였다. 다만 응답자의 72.3%는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제한 혹을 통제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TV나 스마트폰을 보게 하지만 걱정거리는 있기 마련이다. 조사에 응한 보호자의 74.9%는 ‘부적절한 언어’를 우려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무분별한 광고 노출'(68.9%), ‘콘텐츠의 폭력성'(68.0%), ‘콘텐츠의 선정성'(66.1%),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55.6%), ‘특정 계층과 집단에 대한 차별, 비하'(54.3%) 순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