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맑게 웃던 리트리버 댕댕이, ‘뿡’ 갑작스런 집사의 방귀소리에 놀라 진심으로 나온 표정

tiktok_@elizabeth.vee (이하)

카메라로 자신을 찍고 있는 집사를 해맑게 웃으며 바라보고 있던 리트리버는 집사의 방귀 소리에 놀라 그만 정색하는 모습이 담겨 화제가 되고 있다.

엘리자베스 비(Elizabeth Vee)라는 이름의 한 집사는 틱톡 계정을 통해 방귀 소리에 놀란 리트리버 영상을 올려 화제를 일으켰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리트리버 레일라(Leila)가 카메라를 바라보며 입을 벌리고 해맑게 웃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아무런 영문도 모른 채 집사가 너무 좋아 빤히 바라보고 있던 그 순간 갑자기 “뿌웅~”하는 커다란 방귀 소리가 들려온다.

집사의 방귀 소리를 들은 리트리버 레일라는 양쪽 귀를 확 뒤로 젖히며 순간 웃고 있던 얼굴에서 정색하는 표정을 보였다.

클립아트코리아

리트리버 레일라는 지독한 집사의 방귀 냄새를 피하기 위해 이리저리 도망치는 모습을 보여 누리꾼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클립아트코리아

사실은 엘리자베스 비가 녀석에게 장난을 치기 위해 가짜 방귀 소리를 낸 것이라고 한다.

이를 알리가 없는 리트리버 레일라는 놀라 정색을 하고 만 것.

평소 집사의 방귀 냄새가 독했던 것이 아닌가 짐작하게 된다. 방귀 소리에 놀란 리트리버의 반응이 정말 귀엽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