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지키기 위해 대신 ‘방울뱀’에 물려 얼굴 퉁퉁 부었는데도 웃어 보이는 ‘충견’ 리트리버 강아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bam-2.jpg 입니다.
클립아트코리아 / 페이스북 ‘Paula Godwin’

주인을 지키기 위해서 방울뱀으로부터 얼굴을 물려 퉁퉁 부은 강아지가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1.jpg 입니다.
페이스북 ‘Paula Godwin’ (이하)

한눈에 봐도 심하게 부어올랐지만 강아지는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2.jpg 입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방울뱀에 물려 퉁퉁 부은 강아지가 환하게 웃음를 지어보여 마음 한 켠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주인을 위해서 대신 방울뱀에게 물린 골든 리트리버 토드(Todd)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3.jpg 입니다.

미국 애리조나주에 사는 파울라 갓윈(Paula Godwin)은 골든 리트리버 토드와 함께 산책길에 나섰다.
산책하는 도중 파울라 갓윈 앞에 갑작스레 방울뱀 한마리가 나타났다고 한다.

하지만 미처 발견하지 못한 그는 계속 길을 걸어갔고 위협을 느낀 골든 리트리버 토드는 재빠르게 앞길을 가로막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4.jpg 입니다.

방울뱀이 공격하려고 날카로운 이를 드러내고 있었던 것. 위험한 상황임을 미리 눈치채고 주인을 구하기 위해 앞길을 막아선 골든 리트리버 토드.

덕분에 그는 위험을 모면해 다친 곳이 없었다. 하지만 골든 리트리버 토드는 얼굴을 물려 퉁퉁 붓게 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5.jpg 입니다.

토드는 괴로움에 깨갱 소리를 냈고 그는 서둘러 인근 동물병원으로 달려갔다고 한다. 그는 동물병원으로 달려가는 동안 자신을 지켜주려고 온몸을 던진 토드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다행히 토드는 인근 동물병원으로 빨리 옮겨져 치료받은 덕분에 목숨에 지장은 없었다고 밝혔다.
더욱 감동인 것은 얼굴이 퉁퉁 부었는데도 주인을 보며 환하게 웃어보였다는 점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6.jpg 입니다.

파울라 갓윈은 “여전히 코 옆에 상처가 남아있지만 부풀어 올랐던 얼굴은 현저하게 가라앉고 있어요”라며 “내 사랑스러운 강아지 토드는 생명의 은인이자 영웅”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