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 남매라지만..엄마가 안 보는 사이에 여동생 배 위에서 뛰고 목 조르는 오빠 (영상)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이하)

여동생에게 폭력을 일삼는 오빠가 등장해 패널들을 경악에 빠지게 했다.

지난 3일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제작진은 오늘(4일) 공개될 방송 일부의 편집본을 선공개했다.

영상에는 동생에게 과격한 행동을 하는 금쪽이 때문에 고민을 털어놓는 엄마가 등장했다.
엄마는 “동생 배 위에서 점프하거나 목을 조른다. 머리채 잡고 일으키기도 한다”라며 속상한 마음에 대해 털어놓았다.

실제로 금쪽이는 가만히 TV 보고 있는 동생을 넘어뜨리며 엉덩이로 머리를 누르는 모습이었다.

이후로도 금쪽이는 동생 몸을 밟고 위에서 찍어누르는 모습을 보여 모두에게 충격을 주었다.

동생은 오빠에게서 벗어나고자 도망쳤으나, 이내 다시 붙잡혀 괴롭힘당했다.

당시 부엌에서 일하느라 스튜디오에서 해당 상황을 알게 된 엄마는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엄마는 “제가 바쁠 때는 노는 걸 잘 못 본다. 근데 둘째 금쪽이가 오빠가 계속 때렸다고 한다”라며 금쪽이를 많이 혼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렇게 크는 거라고 생각을 하다가도 심해지는 금쪽이를 보면서 큰일이 나지 않을까 걱정된다”라고 말을 이었다.

금쪽이는 왜 이같이 폭력적인 성향을 보이게 된 것일까. 금쪽이가 동생을 때리게 된 원인 및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은 오늘(4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