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름이 쫘악…” 고속도로서 ‘100km’로 달리는다가 도로서 운전자가 ‘밟은’ 정체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고속도로 시속 100km로 달리는데 누워있던 무언가를 그대로 밟았습니다’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한문철은 “제한 속도 110km의 고속도로이며 운전자 속도는 100km~110km로 정상적으로 달리고 있었다”라고 설명하였다.

이하-이하 ‘한문철 TV’ 유튜브

블랙박스 영상을 보던 그는 “앞차가 비상등을 키면서 피하네요”라며 “(사연을 전한 운전자는) 도로 한가운데 있던 무언가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밟았다”고 말하며 그가 밟은 정체는 사슴이라고 말하였다.

운전자는 “수리비가 250만 원 정도 나왔다”며 “보험 할증이 될까요”라고 궁금증을 드러내자 한문철은 “운전자 잘못이 없다면 할증이 안 된다”라면서도 “제가 보기엔 운전자 잘못이 있다. 왜냐하면 앞에 비상등과 브레이크등을 봤을 것인데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라고 지적하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앞에 수많은 차들이 비상등을 켜고 반짝반짝 난리가 났는데도 속도는 처음부터 확 줄어드는 느낌이 없네요”, “앞차들은 다 피해가는데 블박차는 못 피해. 블박차 과실이 있어 보입니다”, “수리비 문제가 아니라 저게 사람이었으면 2차 추돌 사망사고네. 다행인 줄 아셔야 할 듯”, “속도 줄일 생각이 전혀 없네”, “누굴 탓하랴. 네 잘못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