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라마 관계자에 집단 성폭행 당한 ‘단역배우’.. 경찰은 그녀에게 이런 말을 했다”

JTBC 이규현의 스포트라이트

보조출연자 관리자 등 12명의 드라마 관계자들에 성폭행을 당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단역배우 자매. 사건은 2004년에 발생했다. 당시 대학원생이던 장씨의 첫째 딸 A씨는 동생 B의 권유로 단역배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KBS 제보자들

촬영현장에 나간 A는 현장에서 보조출연자 관리자 등 12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이후 경찰에 고소를 했지만 “가해자들의 성기를 그려봐라”, “아가씨가 12명이랑 잔 아가씨냐”등 경찰에 의해 2차 가해를 당했다.

KBS 제보자들

경찰들은 피해자인 A씨에게 가해자들과의 합의를 종용하기도 했다. 또 가해자들의 지속적인 협박까지 더해져 오랜시간 고통받던 A씨는 결국 사건 5년 뒤인 2009년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SBS 모닝와이드

언니에게 단역배우 아르바이트를 권유한 B씨는 ‘언니의 죽음이 자신때문’이라는 죄책감에 사로잡혀 결국 언니의 뒤를 따라 목숨을 스스로 끊었다. 애지중지 키워온 두 딸의 연이은 죽음에 충격을 받은 장씨의 남편은 결국 얼마 뒤 뇌출혈로 사망했고 장씨는 가족 모두를 잃은채 홀로 남았다.

여성신문

2년 전, 미투운동이 번지며 해당 사건의 재조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지만 당시 사건은 공소시효가 만료된 시점으로 진상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가해자들은 끝내 처벌을 받지 않았다.

유튜브 장연록

이에 장씨는 자신의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을 개설, 가해자들의 실명과 직장, 주거지 등을 공개하고 1인 시위를 하는 등 딸들의 억울한 죽음을 알리려 노력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