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여자 혼자 사는 집’ 도어락 비밀번호 누르는 남성 (+CCTV 사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전 1시 40분경 저희 집에 낯선 남성이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리고, 심지어 도어락까지 (열고) 들어오려 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대중들을 불안에 떨게하였다.

이하-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도와달라”는 말과 함께 CCTV 영상 캡처 사진 몇 장을 공개하였다. 사진속에는 복도 멀리서 걸어온 한 남성이 A씨의 집 초인종을 누르는 모습이 담겨져 있었다.

남성은 초인종을 누른 뒤 인터폰 시야에 잡히지 않는 곳으로 멀찍이 떨어져 문 쪽을 바라보는가 하면, 허리를 굽힌 채 도어락을 가까이 들여다보며 누르기도 하였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끔찍하다”, “저 사진 인쇄해서 엘리베이터에 붙여 놔야 하는 것 아니냐”, “무서워서 어떻게 사냐”, “얼른 장소 옮기고 신고하라” 등 걱정 섞인 댓글을 남기며 경악하였다. 한편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로, 아직까지 사건의 정확한 경위와 후속 조치 등의 정보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