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못 잡아서 공익 갔다” 현역 못 간 청년이 인증한 손 상태

과거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왔던 사진 한 장이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다. 글쓴이 A씨는 총을 못 잡아서 공익근무요원(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며 인증 사진을 공개하였다. 사진 속에는 그의 한쪽 손바닥이 담겼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눈에 보기에도 손가락이 뭉툭하고 짧은 모습이였으며 사진과 함께 그는 “총을 못 잡아서 공익 갔다”라는 말을 남기자 누리꾼들은 믿기지 않는다는 듯 “합성한 것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그는 대댓글을 달며 이를 부인하였다.

디시인사이드 공익 갤러리
디시인사이드 공익 갤러리

처음에는 손가락이 짧아 총을 못 잡아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는 걸 믿을 수 없어하던 이들은 그의 계속된 추가 인증샷을 보며 끝내 수긍하였다. 한편 생계유지가 곤란하거나 신체적으로 훈련이 불가능할 때, 각종 중독 증상이 심할 때, 국제 대회에서 매달을 획득했을 때 등의 경우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된다고 한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