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게 생각 못 해..” 기안84 ‘복학왕’ 여혐 논란에 결국 사과문 게시 (전문)

기안84 인스타그램

웹툰작가 기안84가 항간에 일고 있는 ‘복학왕’ 논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지난 12일 공개된 ‘복학왕’ 304화에서는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는 장면이 등장했다. 이어 봉지은이 노총각 상사와 스킨십을 한 뒤 정직원으로 채용되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일부 독자들은 “무능력한 인턴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성관계를 가진 뒤 정직원이 됐다는 뉘앙스를 풍긴다”며 기안84가 여성을 비하한다고 주장했다.

나혼자 산다
스포티비 뉴스

기안84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라고 해명하였다. 그는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라며 부적절한 묘사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사과했다. 그러며 그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겠다며 사과문을 마무리 했다.

기안 84 사과문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