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는 어린 딸에게 “나중에 XX 잘 돌리겠네” 아내는 ‘이혼’을 고민한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편과 이혼까지 생각 중이라는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6살짜리 딸이 있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일요일에 외식하고 소화시킬 겸 집 앞에 공원을 갔다”며 말문을 열었다. 딸은 공원에 있는 운동기구들을 타면서 놀았다”고 말했다. 딸이 발판이 돌아가는 기구 위에 올라타 허리 운동을 하고 있었고, 그 순간 A씨의 남편이 입에 담기 민망한 발언을 한 것.

이하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야~ ○○이 나중에 허리 잘~ 돌리겠네” 두 귀를 의심한 A씨는 남편에게 “지금 뭐라고 했냐”고 물었고 남편은 “아니 허리 잘 돌린다고”라며 얼버무렸다. 그저 단순하게 말한 거라고 주장하는 남편에게 화가 난 A씨는 “그럼 ‘나중에’라는 말은 왜 했냐”며 화를 냈다. 그러자 남편은 “지금 잘 돌아가니까 나중에도 잘 돌아가겠지”라며 오히려 “왜 이렇게 예민하게 행동하냐”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결국 A씨는 그 자리에서 딸을 데리고 집으로 왔고 그 후로 계속 냉전을 유지 중이라고 한다. A씨는 “진짜 이혼까지 생각 중인데 제가 예민한 거 아니죠?”라며 말을 끝맺었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은 “아빠가 딸에게 할 소리가 아니다”, “절대로 그냥 넘어가면 안 된다”, “제발 이혼하세요” 등 대부분 A씨의 편을 들어주는 반응을 보이고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