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부총리 “성추행 혐의 한국외교관, 얼른 보내달라”

한국일보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일 현지 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줄곧 양국 외교부 최고위급에서 이 문제를 제기했다” 밝혔다.

연합뉴스

이는 뉴질랜드에서 한국대사관에서 현지 남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홍곤 외교관과 그를 보호하고 있는 한국 정부를 겨냥한 것이다.

연합뉴스

그는 이어 “혐의를 받는 범죄는 한국서 일어난것이 아닌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라는 사실을 기억해야된다”라 말했다.

연합뉴스

마지막으로 “이제 공은 한국 정부에 넘어갔다. 한국 정부는 그에게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우리나라(뉴질랜드)로 돌려보내야 된다”고 전했다.

마녀의법정 _ 기사와 관련없음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