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위반 딱지로 경비원 얼굴 갈긴 유치원 원장 “이 새X 네 주인이 누구야?”

오마이뉴스

경기 군포시 산본동의 한 아파트 단지 사립유치원 원장 A(66)씨는 지난 6월 5일 오후 6시께 해당 아파트 관제팀장 B(56)씨의 손에 들린 주차위반 스티커 뭉치를 잡아채 얼굴을 2번 후려치며 “이 새끼, 네 주인이 누구냐?” 등의 폭언을 내뱉었다. B씨가 자신의 차에 불법주차 스티커를 붙인것이 그 이유였다.

오마이뉴스

이어 A씨는 주먹으로 B씨의 어깨를 가격하며 “(주차한 지) 10분도 안 됐는데, 당장 떼어내라”고 위협을 하고 경찰까지 불렀다.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A씨는 경찰 앞에서도 “(B씨를) 총으로 쏴 죽이고 싶다”라는 말을했다. A씨는 단지 내 유치원을 운영 중이다.

오마이뉴스

피해자 B씨는 “(원장의 차량이) 10분이 아닌 1시간 이상 좁은 길에 불법 주차해서 규정대로 노란 스티커를 붙인 것”이라며 “폭행을 당하고 쌍욕을 들으면서 분노를 참느라 이를 악물어야 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밝혔다.

오마이뉴스

B씨는 사건 발생 열흘 후인 6월 16일 사표를 제출하고, 18일 A씨를 폭행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이다. 열흘이 지난 뒤에야 고소한 이유를 묻자 그는 “용역회사 소속이었는데, 회사에 누가 될까봐 그만둔 뒤에 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나쁜 여자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