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에서 구출됐는데도 ‘무서운 기억’ 때문에 인간 보자 무서워 오줌 지려버린 ‘실험용 비글’

지난 14일 SBS ‘TV동물농장’에는 실험견 생활 이후 쉼터에서 생활하고 있는 ‘햇살이’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소개된 쉼터에는 실험견으로 활동했던 비글들이 모여살고 있었다. 한 대학교 실험실에서 실험견으로 길러진 햇살이는 지난해 9월 쉼터로 구출됐다. 9개월가량의 시간이 지났지만 함께 온 3마리의 실험견과는 달리 햇살이는 여전히 인간을 무서워하였다.

이하 SBS ‘TV 동물농장’

이에 햇살이를 돌보는 관계자는 “햇살이는 아직 조금 마음을 좀 덜 연 것 같다””라며 햇살이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햇살이는 인간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지 못하고 오줌을 싸기까지 해 안타까움을 더하고있었다.

그러나 이후 햇살이는 한 가정집으로 임시보호를 가게 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임시보호를 맡게 된 가정집에서 햇살이는 점차 두려움을 극복하고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안도감을 샀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