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여친 뱃속 아기가 ‘친자식’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는데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10살’ 소년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Mirror)’는 10세 남자친구 이반(Ivan)과의 사이에 아기가 생겼다고 밝혔던 다랴(Darya Sudnishnikova, 13)가 사실은 아기의 아버지가 다른 사람일 수도 있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이반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다랴를 살뜰히 돌보며 끈끈한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다랴는 그런 이반을 보며 이제껏 숨겼던 한 가지 사실을 고백했다. 이반이 어떤 상황에도 자신을 비난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생긴 것.

Instagram ’18_uverdig_iv18′

그녀는 같은 시기에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 위치한 젤레즈노고르스크(Железного́рск) 인근에서 15세 소년에게 강간을 당했었다고 밝히며 이후 임신까지 하게 됐고 자신이 강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이 같은 거짓말을 했다고 고백했다. 실제로 아이의 아버지가 불분명한 상황인 셈이다. 그러나 이반은 그녀의 충격적인 말에도 자신의 아이로 키울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하였다.

Instagram ’18_uverdig_iv18′
Instagram ’18_uverdig_iv18′

그는 설사 자신의 아이가 아니더라도 친자식처럼 생각할 것이라고 맹세하기도 했다. 이반은 다랴의 건강을 우선 생각해야 한다며 듬직하고 배려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현재 모스크바의 주 수사관은 그녀의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에 강간 혐의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한다. 또한 다랴는 출산 예정일인 오는 11월 아기가 태어나면 DNA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nstagram ’18_uverdig_iv18′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