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을 패션처럼 바꿔” 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에 일침 가한 ‘키디비’

래퍼 키디비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는 글을 올려 반려견 방치 논란에 휩싸인 그룹 빅뱅 지드래곤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저는 사진 속 아가들 환경이 ‘이건 아니다’ 싶기에 제 의견을 첨부해서 알티했다. 힘없는 제가 지디님 저격해서 좋을 게 뭐가 있나. 그저 말할 수 없는 동물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면서 썼을 뿐이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는 반려견들의 근황이 화제였다. 지드래곤의 반려견이었던 가호와 졸리가 눈썹이 눈을 찌르고 발톱이 심하게 길다고 전하며 제대로 된 관리를 못받은 모습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가호는 지드래곤이 빅뱅 활동 초반에 입양한 반려견으로 알려졌다. 지드래곤은 가호와 함께 화보나 뮤직비디오 등을 촬영하고,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다. 졸리는 가호의 여자친구로 입양되었다.

무한도전

반려견 방치 논란이 일자 펜션 측에서는 출장 애견 서비스를 신청해 관리를 해줬다고 한다. 이후 공개된 또 다른 사진에서 가호의 발톱은 관리가 돼 있는 모습이다. 이 가운데 지드래곤은 최근 고양이를 입양한 것으로 알려져 반려견들의 방치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다.

나이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