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같은 우리 ‘세금’으로 정부서 코로나 확진 받은 ‘러시아 선원 16명’ 치료해준다

이하 연합뉴스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화물선의 러시아 선원 16명이 지난 22일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이들 확진자의 검사 비용과 입원 치료비 등을 인도적인 차원에서 부담하기로 하였다.

지난 23일 부산시에 따르면 러시아 선원 16명은 이날 오후 1시 서구 암남동 감천항 동편 3부두에 정박 중이던 러시아 국적 화물선에서 연제구 부산의료원에서 본격적인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한다.

러시아 선원 확진자의 검사 비용과 입원 치료비 등은 우리 정부가 부담한다고 한다. 정부는 감염병예방법을 근거로 자국민의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치료에 필요한 비용을 건강보험공단,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부담한다. 이 경우는 국제관례와 인도적인 차원에서 정부가 내기로 한 것.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