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서 강아지 200마리 있는 사육장 ‘화재’로 강아지 ‘120마리’가 불에 타 죽었다

김포소방서/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1일 오전 10시 39분쯤 경기 김포시 월곶면의 한 강아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강아지 공장 관계자 A씨(70대·여)가 팔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200여마리의 개가 불에 타거나 연기를 마셨다고 한다.

김포소방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mgur ‘boboejp

불은 개농장 컨테이너 1동을 태우고 1시간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관계자는 “강아지를 교배 시키는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200마리중 120마리가 죽고 80마리가 연기를 마셔 상태가 좋지 않다”며 “피해액은 애완견 강아지가 많아 현재 조사중”이라고 말하였다.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화재원인을 조사중이라고 한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