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령’ 강형욱이 훈련하다 대폭발한 이유 … “그냥 그렇게 사세요”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는 보호자에게 분노하며 방송 최초로 강아지 훈련을 포기해 화제다. KBS2 ‘개는 훌륭하다’에는 아기견 담비를 괴롭히는 문제견 코비의 사연이 공개되었다.

개는 훌륭하다

이날 방송에서 코비는 틈만 나면 담비를 괴롭히는 모습으로 두려움을 느낀 담비는 결국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고 있었다. 강형욱은 코비와 담비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담비가 자신의 보호자를 코비로 알고 있다. 인간과 상호작용이 없다. 담비는 여기에 살면 안 된다”라며 보호자에게 담비의 입양을 권유하였다.

개는 훌륭하다

그러나 보호자는 “그건 안될 것 같다”라며 강형욱의 권유를 거절해 훈련이 중단되었다. 며칠 후 다시 강형욱과 만난 보호자는 코비와 담비를 모두 키우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하지만 훈련에 참여한 보호자의 딸은 협조적이지 않은 태도를 보였고 결국 교육에 실패했다.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은 “훈련으로 안 되는 것이 많다. 저는 개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담비의 밝은 미래를 원하는 것뿐이다. 그냥 지금처럼 기르셔라”라며 설득마저 포기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담비가 너무 불쌍하다”, “담비를 입양 보냈으면 좋겠다”, “왜 훈련을 안 받는지 모르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개는 훌륭하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