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던 중 차에 치였다며 ‘합의금’ 200만원 요구하는 여성

이하 kakaoTV ‘보배드림’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뒷걸음치다 엉덩이로 정차한 제 차를 부딪혀서 병원 간 그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그는 이날 새벽 한 건물 주차장 앞에서 차를 빼고 있었는데 백미러를 통해 뒤 차량이 나가는 걸 보고 있는데 한 무리의 사람들이 그에게 말을 걸었다. 이들은 자신의 지인 여성 B씨가 A씨의 차에 치였다고 주장하였다.

당시 그 상황을 직접 목격하지 못했던 A씨는 우선 사과했고, B씨 일행은 경찰에 교통사고 신고를 했다. B씨 측은 보험 접수를 하라는 경찰의 안내 후 보험사가 오기 전 ‘합의금’을 요구했다. 이들이 요구한 금액은 200만 원. 일단 병원에 가서 치료를 하라고 한 A씨는 혹시 몰라 당시 상황을 녹음해 두었다고 한다.

이후 블랙박스를 확인한 후 A씨는 깜짝 놀랐는데 정차한 A씨 차에 B씨가 스스로 뒷걸음치다가 몸을 부딪히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었다. A씨는 보험이 접수된 상황이라 이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조언을 구하는 중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